커뮤니티

스카이스튜어디스 학원은 29년 승무원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항공사
승무원, 지상직 채용 및 항공과대학 입시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공지사항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게시판 상세
제목 [항공뉴스] 현충일 연휴에 여행 떠난 미국인, 코로나 사태 후 최다
작성자 관리자(sky26)  (58.237.0.223)     작성날짜 2021-06-03 13:29:40    

 

메모리얼데이 때 미국 버지니아주 워싱턴내셔널공항에 몰려든 여행객들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려있던 미국의 여행 수요가 완연히 살아난 모습이다.
 
CNBC 방송 등 미 언론은 메모리얼데이(미국의 현충일) 연휴에 항공 여행객 수가 코로나19 대유행 이래 최다 수준을 찍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 동안 하루 평균 178만명이 공항 검색대를 통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중 지난달 28일 196만명은 코로나19 사태 후 최다 기록이다. 작년 메모리얼데이 연휴 중 가장 공항이 붐볐던 날 기록된 34만1천명의 6배 이상이다.
 
다만 코로나19 발병 이전인 2019년 메모리얼데이 연휴보다는 공항 이용자 수가 22%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숙박객도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가장 많았다.
 
힐튼의 크리스토퍼 나세타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CNBC 방송에 출연해 메모리얼데이 연휴였던 지난달 29일 미 전역의 힐튼 호텔 객실 점유율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좋은 93% 수준"이라고 밝혔다.
 
나세타 CEO는 "우리는 '대박 주말'을 보냈다"면서 "올해 여름 예약률은 2019년 성수기 때보다 더 높다"면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사람들이 안전하다고 느끼고 밖으로 나오고 있다. 여행하기 정말로 좋은 여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23년 이후에는 기업 출장과 단체 여행도 2019년 수준 이상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자신한다"며 향후 2년에 걸쳐 비즈니스 여행 수요도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백신과 따뜻해진 날씨에 경계심을 내려놓은 미국인들이 1년 넘게 억눌린 욕구를 분출하면서 항공, 호텔, 렌터카 등 관련 물가도 올라가는 추세다. 특히 국내 여행 비용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수준에 근접했다고 CNBC는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댓글리스트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필수입력 18249 숫자를 입력하세요